2021.02.27 (토)

  • 흐림동두천 4.8℃
  • 흐림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8.1℃
  • 흐림대전 8.6℃
  • 흐림대구 8.1℃
  • 흐림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8.7℃
  • 흐림부산 8.3℃
  • 흐림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7.2℃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7.8℃
  • 흐림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7.7℃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선우은숙·이영하 커플, “박원숙 덕분에 재회 결심” …박원숙의 조언은?

URL복사

 

(한국태권도신문)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매들이 서로의 아픔에 대해 털어놓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막내 김청은 파혼으로 힘들었던 당시 떠올리며 '진짜 아팠죠' '1년 반 동안 깊은 산골에서 아무도 안 만나고 살았다'고 아픔을 고백했다.

이에 혜은이는 '그렇게 아픈 줄 몰랐다. 나도 너무 힘들었던 시절'이라며 '20년 넘게 정신없이 살았다. 수면제를 갖고 다니면서 매일 들여다봤다'며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 놓았고, 이어 자살 충동을 억누르게 된 속내를 이야기 해 함께 자매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한편 새해를 맞아 정혜선부터 남진까지 역대급 스타들이 남해에 떴다?! 김청이 19살 때부터 엄마라고 불렀다는 배우 정혜선, 김영란과 교도소까지 넘나든(?) 사이라는 배우 정영숙. 자매들과 끈끈한 사이인 가족 같은 언니 강부자. 큰언니 박원숙의 영원한 짝꿍 임현식, 중저음 매력의 전설의 보이스 최백호, 언니들의 영원한 스타 남진 등 자매들의 화려한 인맥이 총출동했다.

그 중 김영란은 특히 한 남자에게 관심을 보이며 '진짜 찐 팬'이라며 얼굴을 붉혔고 40년 전 첫 만남 때를 지금껏 기억한다며 숨겨둔 진심을 고백했는데... 영란을 설레게 한 남자의 정체는 누구일지?

이어서 요즘 핫한 커플 선우은숙과 이영하도 남해 자매들과 만남을 가졌다. 지난해 한 프로그램을 통해 결혼 15년 만에 재회한 두 사람. 자매들은 그들을 보며 너무 보기 좋다고 재결합을 응원(?)했다고. 특히 최근 프로그램 합류 당시 고민이 많았다는 선우은숙은 큰언니 박원숙에게 조언을 구하며 위로도 많이 받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박원숙이 선우은숙에게 해준 재결합 조언은 무엇일까?

반가운 얼굴이 총출동(?)한 남해 하우스의 이야기는 오늘 오후 8시 30분 KBS2 '박원숙의 같이삽시다' 시즌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