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흐림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12.5℃
  • 흐림서울 12.2℃
  • 박무대전 12.0℃
  • 박무대구 9.7℃
  • 흐림울산 11.3℃
  • 박무광주 13.3℃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2.0℃
  • 구름많음제주 17.8℃
  • 흐림강화 11.1℃
  • 흐림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8.7℃
  • 흐림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사운드 오브 뮤직 - 음악의 탄생" 정은지가 ‘노래의 섬’이라 불리는 바누아트 ‘마에보 ...

(한국태권도신문) 노래의 섬 바누아투에서 새로운 음악이 탄생했다.

지난 6일, '사운드 오브 뮤직 음악의 탄생'에서는 자연의 소리를 찾아 뮤지션들이 바누아투로 떠났다.

유재환, 선우정아, 정은지, 디폴, 유승우 다섯 뮤지션들이 소리 채집을 위해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에메랄드 물빛이 매력적인 ‘리리 블루홀’. 이곳에서 그들의 귀를 사로잡은 자연의 소리가 있었으니, 원주민들이 오직 두 손으로 물장구를 쳐서 만든 ‘워터 뮤직’이었다.

이들이 하는 ‘워터 뮤직’ 즉, ‘물의 노래’는 자연의 소리를 들으며 놀다가 물에서 소리를 찾게 됐다고 한다. 원주민들은 손바닥 모양을 다르게 해 각기 다른 소리를 냈고, 낯선 음악을 접한 모두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후 정은지와 유승우는 ‘노래의 섬’이라 불리우는 ‘마에보 섬’에 도착했다. 원주민들은 그들을 노래로 환대했다. 마을 추장은 “기록할 문자와 책이 없기 때문에 모든 걸 노래로 표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언덕, 바다 등 가는 곳마다 노래가 있다”는 말을 들은 정은지와 유승우는 “너무 좋다. 이걸 노래의 주제로 해도 좋을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마을 아이들과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고, 석양을 보며 함께 ‘소녀’를 부르면서 추억을 쌓았다.

소리를 찾기 위해 숲을 찾은 디폴, 유재환, 선우정아는 ‘나무의 노래’를 만났다. 세 사람은 ‘나카탐볼 나무’를 두드렸을 때 울려 퍼지는 소리에 반했다. 그들은 본격적으로 자리를 잡고 나무를 두드리는 소리, 풀피리 소리, 잎사귀 부딪히는 소리 등 청정 자연의 소리를 채집했다. 이 과정에서 청진기, 현악기 활을 비롯해서, 더욱 극대화된 소리 채집을 위해 디폴이 직접 제작한 파라볼릭 마이크까지 동원되는 진귀한 광경이 펼쳐졌다.

자연 속에서 영감을 받은 뮤지션들은 각자 채집한 소리를 모아 즉흥 연주를 하며 음악을 완성해갔다. 이들은 깜짝 버스킹 공연을 진행했고, ‘사운드 오브 뮤직’의 첫 번째 노래인 ‘빵빵’을 만들어냈다. 서로 모르는 사이여도 먼저 인사를 건네는 바누아투의 문화를 담아낸 노래라고 설명했다.

남태평양의 작은 섬 ‘바누아투’에서 펼쳐지는 'SBS 특별기획' ‘사운드 오브 뮤직-음악의 탄생’ 2부는 10월 13일(일요일) 저녁 11시 5분에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