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2.1℃
  • 대전 2.7℃
  • 흐림대구 1.1℃
  • 맑음울산 3.8℃
  • 구름많음광주 3.3℃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1.4℃
  • 구름조금보은 -0.9℃
  • 흐림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1.0℃
  • 구름많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박대성 전 KTA이사, "국기원장 선거 제도 개선 반드시 필요하다" 주장

선거의 투명성을 위해 후보 예정자 및 태권도인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절차로 다시 진행하라

 

[한국태권도신문]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은 다가오는 10월 6일 약 1.200여명의 선거인을 대상으로 선거를 실시하여 국기원장을 선출한다.

 

지난 9월 6일 국기원장 선거 참여를 공식 선언한 박대성 입후보 예정자는 "본인은 이번 원장선거에 대한 선거 홍보 관련 어떠한 자료 하나 없는데 특정 후보예정자로부터 전화가 오고 있다는 등록회원태권도장 일부지도자의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공정한 선거를 저해하는 행위로서 선거법위반 또는 개인정보 유출이 의심되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박대성 원장후보예정자는 "선거관리위원회에서 등록후보자에게 선거인 정보를 복사본으로 제공한다고 하는데 약 1.200여 명의 인적사항을 입력하는데만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 선거홍보물 등 발송준비에 공식선거운동 기간을 대부분 소모할 것 같다며 반드시 파일로 배부할 것을 요구하며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출발하지만 개혁하고 혁신하기 위해선 이것 또한 이겨내야 하므로 젊음과 열정으로 끝까지 도전하여 반드시 국기원의 변화를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진행되는 국기원장 선거는 공직선거법하고도 거리가 먼 10여 년 전 구시대 선거법으로 예비후보자 등록규정이 없어 참신하고 새로운 인물이 인지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도 제약이 너무 많아 큰 장벽으로 느껴질 것이다."라고 밝혔다.

 

국기원장 선거는 공정한 규정 안에서 치열한 경쟁으로 모든 태권도인들의 축제의 장을 만들어 태권도의 가치 회복과 국기원의 건전한 발전을 이루어 나아가야 할 것인데 공식선거운동 기간도 너무 짧고 공직선거법 보다 많이 뒤떨어진 현재 규정으로는 후보예정자 모두가 자유롭지 못하다고 박후보 예정자는 밝히며 빠른 제도개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후보 예정자는 "지금이 어떤 시대인가? 페이스북, 카톡, 밴드 등 SNS 사용이 국민들 생활의 전부인양 깊숙히 파고 들어가 있는데 이것 또한 규제가 심해 자유로운 활용이 어려운 실정이다. 금품이나 향응제공 같은 중대한 내용이 아니면 태권도인들의 알권리 차원에서 전면 개방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국기원선거관리위원회 위원들도 확인하지 못했다는 공개하지 못할 이유가 없는 전체 약 13.000여 명의 선거인단명부를 깔끔하게 공개하여 깜깜이 선거라는 오명에서 벗어나 선명한 선거의 시작이 되어야 할 것이며 혹시 착오가 있어 누락된 인원이 있다면 이의신청 기간을 주어 국기원ID를 가지고 있는 지도자들의 권리를 최대한 보장했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절차 요청 내용-

 

1. 선거 일정 공고

2. 후보자 등록

3. 후보자 참관 후 13,000여 명의 전체 선거인명부 공개

4. 공개 추첨

5. 공식 선거 운동 하루 전 등록 후보자들에게 파일로 제공

6. 공식 선거 운동

7. 투표 후 당선자 결정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획팀장/기자 남궁준입니다.

태권도인으로서 독자들에게 정직하고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권도 6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