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3.5℃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4.6℃
  • 부산 22.6℃
  • 흐림고창 23.9℃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1.8℃
  • 흐림거제 22.9℃
기상청 제공
배너

국기원 중앙수련장 내 상설공연장 철거한다... 지도자 교육장 등 활용

-2015년 설치 후 7년 만에 일부 시설 철거
-그동안 안전에 대한 민원 많았다

 

[한국태권도신문] ‘세계태권도 본부’ 국기원(원장 이동섭)이 12월27~29일 중앙수련장 내 상설공연 시설인 무대, 암막 커튼 등을 철거, 2023년부터 지도자 교육 및 심사를 위한 공간으로 확대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5년에 설치, 7년여가 경과된 무대는 코로나 등의 상황으로 2020년부터 최근까지 3년 여 기간 동안 사용하지 않아 안전에 대한 우려가 많았으며, 또 공연을 위해 설치된 검은색 암막 커튼 역시 낡아 국기원을 찾는 국내외 관계자들에게 산뜻한 이미지를 전달하는데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국기원은 그동안 안전에 대한 우려와 수도권 등에 거주하는 일선 지도자들의 요청이 많았기에 상설공연장 무대 등을 철거한다고 밝혔으며, 국기원은 무대철거로 넓어진 중앙수련장을 활용, 수도권에 거주하는 일선 지도자 가운데 일부 인원의 교육이나 승품단 심사를 위한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에 철거된 공연시설은 무대와 암막 커튼 및 부대시설 등 일부. 조명과 음향, 트러스트 등은 그대로 둬, 향후 공연 재개시 활용할 계획이다.


일선 지도자들의 민원도 무대 철거를 앞당기는 동력이 됐다. 지도자들은 교육이나 심사를 받기 위해 무주 태권도원까지 오가는 것에 대한 피로감과 경비에 대한 부담을 호소했다. 가까운 곳에서 교육 등을 받기를 원한다는 민원이 쇄도했다.

 

국기원 수련장 내에 마련된 상설공연장은 2015년에 설치돼 2019년까지 운영됐다. 그동안 국기원을 방문하는 국내외 태권도인 및 관계자들에게 태권동작을 응용한 박진감 넘치는 공연을 선사, ’태권도의 관광 상품화‘를 선도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동섭 국기원장은 ”국기원 중앙수련장이 교육장, 승품단 심사장 등 국기원 고유의 설립목적으로 더 많이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