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3.3℃
  • 구름조금강릉 5.9℃
  • 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5.3℃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5.1℃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7.0℃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태권도진흥재단 ‘조직 개혁’ 활동을 점검 및 향후 이행 계획 등 논의

- 정관 및 직제 규정 등 중요 개혁 완료하며 시스템 개선에 총력 -

URL복사

 

[한국태권도신문]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오응환)은 지난 5월부터 시작한 ‘조직 개혁’ 활동을 점검하고 향후 이행 계획 등을 논의했다.

 

19일, 오응환 이사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조직 개혁 TF’가 도출 한 기틀 바로 세우기, 미래 비전 그리기 등 4개 부문 23개 과제 중에 ‘불합리한 정관 개정’과 ‘독립적이면서 유기적으로 일하는 조직 구성’ 등 12개 과제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완료 사항은 직제 개편과 공동체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특히 ‘정관, 직제 규정, 위임 전결 규정’ 등 30개 규정을 제·개정하거나 폐지하며 재단의 ‘시스템 개선’에 총력을 기울였다.

 

현재 진행 중인 11개 과제는 재단의 ‘중장기 로드맵 마련’과 ‘신사업 개발’, ‘직원 역량 강화 프로그램 개발 및 시행’ 등으로 추진 상황에 대해 매월 평가하고 내년 2월 내로 종료할 계획이다.

 

특히, 태권도진흥재단은 ‘조직 개혁 TF’에 이어 대대적인 인사 부문 혁신을 위해 ‘인사 개혁 TF’를 조만간 구성하고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조직 개혁 TF’가 조직 전반을 진단하고 문제점을 도출, 이에 대한 해결방안을 찾는 것이라면 ‘인사 개혁 TF’는 재단 직원들에 대한 인사관리나 승진, 채용, 성과 평가 등 인사 전반을 진단하고 문제점을 찾아 개선할 계획이다.

 

태권도진흥재단 오응환 이사장은 “가장 혁신적이면서도 재단의 근본적인 부분까지 변화시킬 조직 개혁 활동이 진행 중이다”라며 “인사 개혁까지 마치게 되면 태권도진흥재단 정상화를 위한 개혁과 혁신이 궤도에 올라섰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태권도진흥재단 개혁과 혁신을 기본으로 국기 태권도 활성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배너
배너
프로필 사진
최신혜 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자 최신혜입니다.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