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21.7℃
  • 구름많음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조금울산 19.5℃
  • 흐림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20.6℃
  • 흐림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21.0℃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19.7℃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서울시의회 특별위원회- 서울시태권도협회 조사활동 연장 계획

회원들을 위한 체육회, 선수들을 위한 체육회, 1.000만 서울시민을 위한 서울시체육회가 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한국태권도신문]   1.000만 서울시민을 대표하는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 조사 특별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각종 비리 의혹에 휩싸여 있는 서울시태권도협회의 불성실한 자료제출과  일부 증인이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판한바 있다.

 

김태호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5월 중순에 자료를 요구했으나 응하지 않았고 서울시태권도협회로 발송된 출석 요구서도 당사자에게 전달하지 않고 반송 처리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행위는 「시의회 행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에 따른 감사·조사권을 침해한 것」 이라며 서울시태권도협회가 성실하게 조사에 임할 때까지 10월14일까지인 특위 활동 기한을 연장할 계획이라고 기자회견을 통해서 밝혔다.

 

서울시의회 특별위원회는 서울시태권도협회의 비리 의혹이 붉어지고 고소고발이 난무하자 지난 4월 조사특위를 구성해 활동을 시작했으며 이번에 이틀간의 조사·감사 활동을 통해 서울시태권도협회의 ▷불투명한 회계 운용 ▷채용 비리 ▷특정인물 중심의 조직사유화 ▷국기원 사전승인 없는 심사수수료 부당 부과 ▷직원들의 과도하게 높은 급여 ▷급여받는 직원들의 비대한 조직 ▷실비로 지급되어야 하는 임원들의 과도한 급여성 활동비 일괄 지급 등이 드러났다.

 

▶ 서울시의회 체육단체 비위근절을 위한 행정·사무 조사 특별위원회는 제출자료집

 

특별위원회 홍성룡 위원은 서울시태권도협회는 대한태권도협회가 국기원으로부터 받은 심사권을 재위임 받아 막대한 심사수수료로 재정을 마련하고 있다. 일선구성사업자들은 승품(단)심사를 받기 위해서는 서울시태권도협회의 회원이 되어야 하고 그에 따른 회비와 도장등록비를 내도록 하고 있다. 이는 「시장 지배적 지위와 독점적 지위 남용을 금지하라」 는 공정거래위원회에서 권고조치를 받았지만 고쳐지지 않고 있다.

 

서울시태권도협회는 회원의 회비를 승품(단)심사에 연동시켜 수입을 늘리고 경영공시도 없이 사익을 취한다는 제보에 어쩌다가 우리의 국기인 태권도가 이렇게 까지 되었는지 감사가 진행될수록 의혹은 깊어 가고 한 숨만 나온다며 공정하고 청렴한 체육계를 바라는 서울시민들의 간절한 소망이 이루어질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일정보고를 통해서 밝혔다.

 

특별위원회 정진술 위원은 서울시태권도협회는 쓰다쓰다 못해서 돈이 넘쳐나고 꿀이 흐르는 땅이다. 그 돈으로 퍼주기와 돈잔치를 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서울시태권도협회가 회원의 회비를 선제적으로 없애야 할 것이라고 했다.

 

증인으로 나온 서울시체육회 정창수 사무처장에게는 명백한 증거 앞에서도 모른다는 형태의 답변에 대해 과감히 정리하라고 말했고 정창수 증인은 많은 문제에 대하여 공감하고 송구스럽다고 답변했다.

 

장윤식 증인은 서울시태권도협회는 서울시 관내에 있는 태권도장의 승품(단) 심사업무 서비스업의 100%에 달하는 독점사업자로서 심사수수료와 응심자수에 비례한 회원의 회비를 연동하여 납부하지 않으면 심사자체를 볼 수 없는 것은 시장지배적지위 남용행위에 해당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회원의 회비를 응심자수와 연동해서 받는 부분에 있어서 없애야 할 악습이라고 지적하자 장윤식 증인은 시의원들의 지역구민의 수가 많다고 동료의원 보다 1.467배의 차이가 나고 경조사가 없으며 혜택이 없는 이런 불합리한 회비를 내라면 의원들은 내겠느냐고 비유를 들며 응심자에게 연동하여 부과하는 회원의 회비의 부당함을 강조했다.

 

특별위원회 김태호 위원장은 회원들을 위한 체육회, 선수들을 위한 체육회, 1.000만 서울시민을 위한 서울시체육회가 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서울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 그리고 응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