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4.2℃
  • 흐림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5.2℃
  • 맑음대구 26.7℃
  • 구름조금울산 26.2℃
  • 흐림광주 26.0℃
  • 구름조금부산 25.8℃
  • 흐림고창 23.1℃
  • 맑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6.2℃
  • 맑음경주시 24.5℃
  • 구름조금거제 26.2℃
기상청 제공

한국 유소년 태권도, ‘소피아 세계대회’ 초반 금메달 휩쓸어!... 금4개, 은2개 획득

-65kg급 강동민(소가야중), 65kg 초과급 김민준(서원중) 금메달 2개 획득
이틀째 경기 남자 -53kg급 이준혁(청주중), 여자 -47kg급 김향기(해제중) 금메달 2개 추가

 

[한국태권도신문] 한국 유소년 태권도가 3년 만에 재개된 세계대회에서 이전과 확연히 달라진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 유소년 태권도대표팀은 불가리아 소피아 아르미츠 아레나(Arena Armeets Sofia)에서 28일 개막한 ‘소피아 2022 WT 세계태권도유소년선수권대회’ 첫날 금메달 2개에 이어 이틀째(현지시간 29일) 금메달 2개와 은메달 2개를 추가 획득하면서 선전하고 있다.

 

대회 첫날 남녀 5체급이 열린 가운데 한국은 중량급에서 강세를 보이며 남자 -65kg급 강동민(소가야중)과 65kg 초과급 김민준(서원중)이 금메달 2개를 획득했다. 이틀째 경기에서는 남녀 5체급 중 4체급이 결승에 진출해 남자 -53kg급 이준혁(청주중)과 여자 -47kg급 김향기(해제중)가 금메달 2개를 추가했다.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 조정원)이 주최하는 이 대회는 만12세부터 만14세까지 출전 가능하다. 전 세계 77개국에서 선수 683명이 출전해 28일부터 31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2년마다 개최되는 이 대회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지난 2019년 우즈베키스탄 대회 이후 3년 만에 열렸다. 

 

직전 대회에서 한국 유소년대표팀은 남녀 통틀어 은메달 4개와 동메달 2개로 남녀 동반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차세대 기대주 꿈나무들의 국제대회 뼈아픈 저조한 결과로 이후 유소년부 강화훈련 프로그램이 강화되면서 이번 대회에서 놀라운 변화를 맞았다.

 

국내 중등부 절대강자로 차세대 기대주로 손꼽히는 강동민은 강호 이란의 자레 모하마더판를 상대로 결승에서 감각적인 발차기로 상대 흐름을 빼앗으며 세트스코어 2-0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다양한 기술로 상대를 압도하며 10대4로 1회전 가볍게 제압했다. 2회전은 팽팽하게 맞서다 상대의 기습적인 머리 공격을 허용해 경기 종료 직전까지 뒤졌으나 13초를 남기고 좌우 몸통 기술을 연이어 성공시키며 15대11로 경기를 뒤집었다.

 

김민준은 결승에서 이집트 아흐메드 파우지 모하메드를 중요한 순간마다 오른발 돌려차기로 승부의 쐐기를 박으며 세트 스코어 2-0으로 제치고 세계 정상에 올랐다. 1회전 김민준의 머리를 노리며 연속 공격을 퍼붓는 상대 빈 곳을 노련하게 몸통을 공략해 9대5로 1승을 챙겼다. 2회전에서는 중요 순간 오른발 머리 공격을 두 차례 적중시키며 12대8로 경기를 끝냈다.

 

 

-47kg 김향기(해제중)는 결승에서 터키의 데니즈 에실라를 유연한 몸놀림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1회전 중요한 순간 상대의 중심을 흔드는 머리 공격으로 승부의 쐐기를 박으며 10대4로 1승을 먼저 챙겼다. 2회전 3점을 내줬지만 후반 기회를 노려 머리 3점을 만회하며 우세승으로 세트스코어 2-0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53kg 이준혁(청주중)은 카키르 누스레트 에페를 상대로 발 빠른 몸놀림으로 다양한 발차기 기술을 펼치며 2-0으로 제치고 완벽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전광석화 같은 빠른 발차기와 스텝으로 상대 중심을 뒤흔들고 공격을 끌어내 몸통과 머리 공격을 정확하게 적중시키며 1회전 18대8, 2회전 19대7 점수차승으로 이날 화려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되었다.

 

여자 -41kg급 이유민(사당중)은 결승에서 자신보다 키가 월등하게 큰 우즈베키스탄 카스노바 레이로를 상대로 발 빠른 움직임으로 팽팽히 맞섰지만 결정적인 순간 실점하며 세트스코어 0-2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37kg급 박정훈(동백초)은 결승에서 태국의 발 빠른 차이요타 니티품의 머리 공격을 잇달아 허용하며 0-2로 무릎을 꿇어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이번 유소년 세계대회 역시 올해부터 WT가 좀 더 재미있고 박진감 있는 경기 유도를 위해 도입한 3전 2선승제 방식으로 성인 국제대회와 동일한 경기방식으로 치러졌다. 2분씩 3라운드로 치러 총 득점이 많은 선수가 승리 하던 경기 방식에서 라운드마다 승패를 가려 2승을 먼저 한 선수가 승자가 되는 방식이다. 어린 선수들의 부상 방지를 위해 안면 보호 마스크를 착용한다.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획팀장/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획팀장/기자 남궁준입니다.

태권도인으로서 독자들에게 정직하고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권도 6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