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5 (수)

  • 흐림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30.4℃
  • 흐림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조금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7.1℃
  • 맑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4.1℃
  • 흐림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31.6℃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태국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 신영균, "태국 장애인 태권도 역시 대한민국 태권도의 한 줄기다"

URL복사

[한국태권도신문] 태국 동 북부 쪽에 있는 시사껫 주에서 제37회 태국 전국장애인 체육대회가 코로나19로 인해 2년여 동안 연기가 되었다가 올해 우여 곡절 끝에 드디어 개최되었다. 

 

태국 장애인 태권도 발전에 큰 노력을 하고 있는 태국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신영균 감독을 만났다.

Q. 태국 장애인 태권도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A. 안녕하세요? 태국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 신영균입니다. 저는 2020년 태국 전국을 돌며 장애인 태권도를 홍보해 왔으며 각 지역 체육회 관계자분들을 만나 태국 장애인 전국체전에 태권도가 정식종목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그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2022년 1월. 태국 체육회와 태국 장애인 체육협회에 정식 승인을 받아 이번 제37회 태국 전국장애인 체육대회에 장애인 태권도가 첫 시범종목에 채택이 되는 큰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2020+1년 도쿄 장애인 올림픽에서 태권도는 첫 정식 종목이었고 그 첫 정식 종목 대회에 태국의 콴수다 선수가 패자부활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힘겹게 승리하며 값진 동메달을 획득하게 되었고 이는 태국 장애인 태권도 역사상 패럴림픽 에서 처음으로 메달을 획득한 매우 뜻깊은 큰 성과라 할 수 있습니다. 그 후 많은 분들이 장애인 태권도에 큰 관심을 가져 주셨고 이 일을 계기로 이번 제37회 태국 장애인 전국체육대회에 태권도가 첫 시범종목으로 채택된 것 같습니다.

2009년 태국 태권도의 큰 스승님 이신 송기영 회장님에 도움을 받아 방콕에 있는 농아학교에서 태국 역사상 처음으로 장애인(농아 태권도) 클럽을 공식적으로 창단하였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 태국 또한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환경이 좋지 못한 시기였으며 장애인 태권도는 더 이상의 큰 성장을 할 수가 없었고 그렇게 어느덧 13년이 흘렀습니다. 2022년 현제 태국 장애인 태권도는 2021년 도쿄 장애인 올림픽에서 첫 동메달 획득과 태국 전국장애인 체육대회 시범종목으로 채택이 된 상태입니다. 긴 세월 동안 묵묵히 장애인 태권도를 위해 헌신했으며 주위에 많은 고마우신 분들에 도움으로 오늘에까지 오게 된 것 같습니다.

 

태국 장애인 태권도는 이제부터 시작이라 생각합니다.

 

태국 내 수많은 장애인들에게 우리나라 고유의 무도인 태권도를 통해 개인의 재활치료와 심신단련 그리고 태권도 수련을 통한 새로운 삶을 살 아 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만들어 나 갈 것입니다. 또한 현재 전국에서 수련 중인 장애인 선수들을 지도 발굴하여 태국 장애인 국가대표로 육성, 해외 시합 참가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올해 10월에 중국 항저우에서 아시아 장애인 게임이 주최됩니다. 태권도 역시 첫 정식 종목으로 채택이 된 매우 중요한 시합입니다. 이번 아시아 장애인 게임을 참가 목표로 지금도 태국의 많은 장애인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구슬땀을 흘리며 열심히 운동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현재 태국 내 장애인 태권도의 대대적인저변 확대를 위해 각 도의 지자체 및 체육회와 상의하여 각 지역에 장애인 태권도 클럽을 창단, 태권도를 통한 장애인 선수들의 재활 치료와 심신단련 또 국가대표 선수 육성 사업을 준비 계획 중에 있습니다.

 

그동안 태국 장애인 팀을 이끌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항상 큰 격려와 응원 도움을 주신 주태국대사관과 태국 한국 문화원 그리고 태국 내 많은 한인기업체 분들께 큰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제가 장애인 태권도를 태국에서 시작하게끔 많은 조언과 관심 도움을 주신 대한 장애인 체육회와 대한 장애인 태권도 협회 관계자분들께 정말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항상 처음처럼 오늘도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태국 장애인 태권도 역시 대한민국 태권도의 한 줄기입니다,

 

태국 장애인 선수들에게도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립니다

 

태국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

신 영 균

 

 

 


배너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획팀장/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획팀장/기자 남궁준입니다.

태권도인으로서 독자들에게 정직하고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권도 6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