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조금동두천 6.0℃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7.3℃
  • 구름조금울산 8.4℃
  • 맑음광주 8.2℃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2.5℃
  • 맑음강화 6.4℃
  • 구름많음보은 6.2℃
  • 흐림금산 6.7℃
  • 맑음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기고] 최재춘 위원장. 태권도의 2차 세계화를 위해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반드시 설립돼야 한다.

 

9월 4일은 태권도의 날이다. 국회가 태권도의 위상을 기리기 위해 만든 법정 기념일이다 이날을 지정한 이유는 1994년 9월 4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파리 총회에서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처음 채택되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국기(國技)이자 한류(韓流)의 원조인 태권도의 위상은 실로 대단하다. 212개국 1억 5천만명이 ‘차려, 경례’ 한국말로 수련한다. 무엇보다도 2000년 시드니 대회부터 LA 하계 올림픽까지 8회 연속 올림픽 정식족목으로 채택되었다. 하계 올림픽 정식종목수가 28개인데 아시아에서 태동한 종목은 태권도와 유도뿐이라 하니 태권도 위상이 얼마나 대단하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태권도가 세계화 종목이라는 반증이다.

 

이와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1950년부터 세계 각국에 진출해 태권도를 보급한 해외 원로 지도자들의 헌신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이들은 태권도의 세계화 뿐만 아니라 한류의 전도사로서 대한민국을 알리는데 있어 일등공신이 되었다. 이들의 헌신과 노력이 없었더라면 지금의 태권도의 세계화도 없었을 것이라 필자는 확신한다. 이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

 

국가는 이분들의 헌신과 노력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이분들의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더욱더 태권도의 세계화에 정진해야 할 것이다. 지금까지는 태권도 지도자 개인에 의존한 1차 세계화였다면 이제는 국가 주도에 의한 좀더 심화된 2차 세계화가 필요하다.

 

윤석열 대통령께서 태권도 종주국의로써 책임과 역할을 획기적으로 고양하기 위해서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 전 세계인들이 모여드는 대학원 기능의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을 지난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공약하였다. 태권도인의로서 정말 기쁜 소식이다.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가 해외 원로 사범들의 바톤을 이어받아 양적 질적으로 성장한 2차 세계화의 역할과 기능을 할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하지만 아쉽게도 2023년 정부예산안에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이행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사전 타당성 용역비 예산이 미 반영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안타깝기 그지없을 따름이다. 하지만 국회 심의 단계에서 반영될 여지가 있기 때문에 아직 희망은 남아있다.

 

국민과의 약속은 정말 중요하다. 공약이 단지 구호에 그치면 안된다.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이 실제 정책으로 반영되면서 좀 더 심화된 태권도의 2차 세계화를 이루어내고 태권도를 매개로 전 세계에 한국 문화를 알려 국익을 창출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 이행에 필요한 사업비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 태권도가 새로운 동력을 얻기 위해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용단을 기대한다.

 

정부 사업으로 당당히 추진될 수 있도록 우리 태권도인들도 힘을 보태야한다. 우리 태권도인들은 태권도의 세계화에 앞장섰으며, 또한 올림픽정식종목으로 만든 끈기와 열정이 있다. 그 끈기와 열정을 가지고 이제는 국제 태권도 사관학교 설립에 노력을 쏟아붓자. 그래서 태권도 위상이 천년만년 이어지고 세계적인 문화유산으로 꽃피울 수 있도록 전 태권도인들이 함께하자.

 

▲최재춘 국기원 태권도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 등재위원회 위원장


프로필 사진
임장섭 편집국장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임장섭 편집국장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