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16.7℃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3.3℃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21.7℃
  • 구름조금부산 16.8℃
  • 맑음고창 17.5℃
  • 구름많음제주 18.3℃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19.4℃
  • 맑음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17.3℃
  • 맑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대한태권도협회, 'K품새심판위원장' A품새심판부위원장과 B품새상임심판원 '업무방해혐의'고발 조치

URL복사

 

[한국태권도신문] 대한태권도협회(KTA) K품새심판위원장은 지난 2020년 10월 22일 A품새 심판부위원장(이하 부위원장)과 B품새 상임심판원을 업무방해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대한태권도협회 K품새 심판위원장은 KTA 품새 심판부위원장으로 7년여 간 활동하고 2020년도에는 KTA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이사회 동의를 얻어 품새 심판위원장에 선임되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접수된 고발장에 따르면 2020년 5월 24일 무주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실시한 2020년도 KTA 상임심판원 선발 태권도 품새경기 채점 기술지침 및 기준 이론시험을 감독 A부위원장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하여 고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A부위원장은 5월 24일 C, D, E부위원장들과 함께 태권도 품새 실기 시험장 관리 감독자로 임무를 수행 중에 태권도 품새경기 자유품새 채점 실기 시험장에 들어가 심판선발 시험을 보는 장면을 촬영하자 시험을 직접 관리 감독하는 F모 부위원장이 “동영상 촬영을 하지 말라”는 요구에도 불구하고 계속 촬영하여 시험 중단 사태까지 발생 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난 9월 3일 대한체육회 <2020년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과정(2차)> 참가자 모집 관련 서류접수를 9월 10일 오후 10시까지 마감하는 것으로 2020년도 품새 심판위원회 밴드(BAND)에 공지하였으나 A부위원장은 인원이 초과되었다는 이유로 9월 3일 오후 4시 30분 추천양식서류 공지 후 39분만에 접수를 마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고소한 K심판위원장은 모집 공고 과정의 절차적 하자가 있는 것을 확인하고 9월 3일 오후 10시 19분, 품새 심판위원회 밴드(BAND)에 <2020년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과정(2차)> 참가자 모집에 긴급공지를 하였으며 밴드(BAND)를 즉시 확인하는 심판이 많지 않기 때문에 부위원장 7명과 품새 상임심판원 90여 명 전원에게 휴대폰 문자로 긴급공지를 전달한 것이다.

 

또한. A부위원장은 대한체육회 2020년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과정(2차)에 12명의 참가자 신청서를 접수받아 K심판위원장에게 전달하지 않고 본인이 직접 9월 4일 KTA 사무처에 10명의 명단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져 절차상하자에 대한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특히 제50기 2020년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과정(2차)에 참가를 신청한 ○모 부위원장의 신청서를 고의로 빼고 그 기수에 상임 품새심판 경력 6년 밖에 안 되고 같은 지역에 거주하는 ○모 상임 품새심판원으로 바꿔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K심판위원장은 주장하고 있다.

 

대한태권도협회 심판위원회 규정 제7조 위원의 임무에 ’①항 위원장은 위원회를 대표하고 그 업무를 총괄한다. ②항 부위원장은 위원장을 보좌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K심판위원장은 2020년 대한태권도협회 전문체육 품새분야는 총체적 난국이었다며 A부위원장은 시험감독 중 부적절한 행위 및 시험을 방해하고 대한체육회에서 개최하는 “2020년 클린심판아카데미 양성과정” 대상자를 추천하는 과정에서도 불법행위를 자행했으며 B품새 상임심판원은 대한태권도협회 상임 품새심판 경력신청서를 위조하여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를 한 행위로 참으로 개탄스럽고 이로 인해 다른 심판의 기회마저 잃게 했다고 주장 했다.

 

대한태권도협회는 앞으로 이러한 불미스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규정을 준수하고 규정위반과 부정비리에 연루된 인사들을 일벌백계 해야 비정상을 정상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K심판위원장은 말했다.

 

대부분의 심판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심판의 공정성 제고와 자질 함양, 인성교육을 통해 부정⋅비리를 없애기 위해 노력하고 국민이 추구하는 심판상을 만들기 위한 올바른 심판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지만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피고발인의 업무방해혐의가 어떠한 결론으로 마무리될지 많은 태권도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