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8.0℃
  • 구름조금대구 -2.9℃
  • 흐림울산 -2.2℃
  • 맑음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0.9℃
  • 맑음고창 -5.9℃
  • 제주 5.1℃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10.2℃
  • 맑음금산 -8.9℃
  • 구름조금강진군 -1.9℃
  • 구름많음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한국 태권도의 최고봉. 재독 고의민 큰 사범 하늘의 별이되다

▲고의민 전)세계태권도연맹 기술위원장의 생전 모습(사진 : 강신철 국기원 대사범 제공) 

 

[한국태권도신문] 한국 태권도계의 거장이신 재독 고의민 사범이 지난 21일(일) 심혈관계 질환으로 향년 81세의 일기를 뒤로하고 타계했다.

 

1942년 충남 온양에서 출생한 고의민 사범은 무덕관 출신으로 경희대학교 체육학과를 졸업하고 1970년대부터 서울 광성중․고등학교 태권도부 사령탑으로 국가대표 코치와 감독을 맡아 김세혁, 주신규, 하석광 선수 등 기라성 같은 제자들을 배출한 지도자로 유명하다.

 

1978년 독일 뭔헨으로 건너가 도장을 운영하며 후학을 양성하였고 독일 태권도 보급·발전의 선구자 역할을 담당했으며 이후 세계태권도연맹 기술위원장과 재독대한태권도 사범협회장을 역임했다.

 

유승석 재독대한태권도 사범협회장은 뮌헨 한인사회와 태권도계의 거장이신 고의민 사범님의 타계 소식과 장례절차를 알리며 지난 66년간 태권도를 위해 바치신 사범님의 열정은 과거에도 있었고 오늘도 있으며 미래에도 계속해서 남을 것이라며 “백발이 되어도 계속 움직이는 사람이 되겠다”라는 말씀 가슴 깊이 새기며 저희 후배 사범들이 이어받아 언행일치가 되는 사범이 되겠다고 전해왔다.

 

이강일 텍사스태권도연합회장은 고의민 사범님은 세계 경기태권도의 선구자이셨고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의 개혁운동을 통해 민선원장 시대를 이룩하는데 초석이셨기에 민선원장 시대를 보셨으면 좋았을텐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강신철 국기원 대사범은 겨루기 분야의 최고봉이셨던 고의민 사범님과의 인연을 회상하며 무덕관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아 최고의 스승으로 무도계 희망의 등불이셨다며 생전에 전화 통화에서 태권도의 미래를 걱정하는 이야기와 무덕관을 잘 이끌어 달라는 말씀을 자주하셨다며 안타까워 하며 소장하고 있던 고의민 사범님의 사진 일부를 전해왔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각국에서 고의민 사범에 대한 애도의 글들이 몇칠째 이어지고 있으며 박천재 국기원 이사는 고의민 사범님은 태권도계의 으뜸가는 멋쟁이 신사로 후배들에게 사랑을 나누어 주신 따뜻한 분이셨다며 애리하셨던 얼굴 모습과는 달리 늘 자상하고 소탈함으로 후배들을 아끼고 사랑하셨으며 가슴으로 태권도를 뜨겁게 사랑하신 분으로 태권도 기술개발과 경기룰에 대한 대화가 시작되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으시고 밤을 새우는 열정을 보이셨다고 회상했다.

 

고의민 사범의 장례절차는 독일 뮌헨에서 사범님의 뜻을 기리는 애도의 시간을 가진 후 화장해서 한국으로 유골을 옮겨 선산에 모실 예정이며 한국에서는 김세혁 감독 등 제자들이 모든 장례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

 

유족으로는 배구선수 출신의 부인 김석순 씨와 아들 고영재(태권도 체육관 운영)과 고영규(시각디자이너) 씨가 있다.

 

 

 

 

 

 

 

 

 

 

 

 

 

 

 

 


프로필 사진
임장섭 편집국장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임장섭 편집국장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