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14.3℃
  • 흐림강릉 13.9℃
  • 흐림서울 16.0℃
  • 흐림대전 16.2℃
  • 흐림대구 18.4℃
  • 흐림울산 16.6℃
  • 흐림광주 16.5℃
  • 흐림부산 18.3℃
  • 흐림고창 15.1℃
  • 제주 18.8℃
  • 흐림강화 15.7℃
  • 흐림보은 15.1℃
  • 흐림금산 15.8℃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2022 한국의 격을 높이다!’ 행사 오는 10월 8일 열린다... 태권십영웅단 2,000여명 시범 펼칠 예정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디자이너 이순화패션쇼와 태권도가 만나 대한민국의 격을 높이기 위해 마음을 움직이다!

 

[한국태권도신문] ‘2022 한국의 격을 높이다!’ 행사가 오는 10월 8일(토)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 열린다.

 

이순화 갤러리와 세계태권십연맹은 이번 행사를 통해 대한민국의 한복과 태권도가 어우러져 한국의 격을 높이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며, 태권십영웅단(태어로즈) 2,000여명이 태권도 시범을 선보임으로써,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 또한, 250여 명 규모의 이번 한복 패션쇼는 최초로 기네스에 등재될 예정이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탄성과 경이로움을 자아낼 정도의 연출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전하였다.

 

 

이어 공동조직위원장에는 이순화 디자이너와 변관철총장이 맡았으며, 조직위원회는 ‘한국의 격’ 성공개최를 위해 지난 8월 10일(수) 서부재활체육센터 1층 연회장에서 조직위원회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순화 공동조직위원장은 "이 행사가 한국의 격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 위해서는 대한민국을 사랑하고, 격을 높이고자 하는 분들만을 엄선하여 참가시켜야 한다"라고 강조하였다. 이에 따라 참가를 희망하는 많은 기업과 단체, 무대에 올라가게 될 모든 참가자에 대해 신중하게 선별하기로 하였으며, 어떠한 정치적 색깔 없이 순수하게 한국의 격을 높이 수 있는 기업과 단체, 참가자들로 선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의 격을 높이는데 그치지 않고, 건강 약자 및 다양한 문화복지에도 많은 관심이 모아지길 바란다.’고 하였다.

 

대한민국의 강함과 부드러움을 대표하는 태권도와 한복이 만나 진정한 대한민국의 격을 높이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며, 갈라쇼에서는 여러 아이돌 그룹의 축하공연과 태권도와 한복이 결합된 새로운 장르의 쇼까지 준비되어 있어 많은 관중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이번 행사 갈라쇼 축하 무대를 장식하는 머스트비는 현재 해외에서 한국의 격을 높이기 위해 수많은 활동을 하고 있으며, UN 평화봉사단으로도 활동을 하고 있다. 출연자들 또한 뜻깊은 행사를 위해 선뜻 출연료조차도 고사(固辭)하고 자리를 빛내주기로 하여 더욱 뜻깊은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주최 측은 이 행사에 만여 명의 인원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참가하는 모든 이들에게 한국의 격을 높이는 대사 임명장을 수여하여, 그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한국의 격을 높이는 범국민적인 캠페인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한다.

 

‘한국의 격을 높이다!’ 행사를 주최, 주관하고 있는 이순화 갤러리, 세계태권십연맹에서는 이 뜻깊은 행사에 참여할 기업과 단체를 선정하고 있으며, 선정된 기업과 단체에는 ‘한국의 격’ 현판과 임명장이 수여되어 한국의 격을 높이기 위한 많은 활동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지게 된다.

 

끝으로 변관철 공동조직위원장은 "한국의 격은 이번 한 번의 행사로 국한되지 않을 것이며. 이를 시작으로 참여하게 될 기업과 단체, 모든 참가자분들의 선한 영향력을 통해 우리가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한국의 격을 더 높여 나아갈 것을 기대하며 태권도인의 잔치인 만큼 많은 태권도인들이 참여하여 코로나 19로 인해 침체된 태권도계에 새바람을 불러와 주길 바란다. " 라고 하였다.

 

 

참가문의 : 조직위원회 010-4710-8987

세부안내 : https://band.us/band/69927250/post/594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획팀장/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획팀장/기자 남궁준입니다.

태권도인으로서 독자들에게 정직하고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권도 6단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