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
  • 구름조금강릉 1.4℃
  • 흐림서울 5.2℃
  • 흐림대전 6.1℃
  • 흐림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5.2℃
  • 흐림광주 8.9℃
  • 구름많음부산 7.2℃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1.8℃
  • 흐림보은 2.4℃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2.0℃
  • 흐림거제 8.2℃
기상청 제공

서건우 ‘2023 월드태권도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80kg급 대역전승 끝에 금메달 획득!

- ‘마의 -80kg급’ 올림픽 본선 티켓 최초 확보

 

[한국태권도신문] 서건우(한국체대)는 2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리저널 아레나에서 세계태권도연맹(WT) 주최로 열린 ‘2023 월드태권도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80kg급에서 ‘산 넘어 산’ 세계 강호들을 상대로 대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목에 걸어 ‘마의 -80kg급’ 올림픽 본선 티켓을 최초로 확보했다.

 

지난해 가을까지만 하더라도 태권도 국제무대에서 무명이던 서건우는 단숨에 세계적인 강호로 우뚝 올라섰다. 강한 체력과 정신력, 열정적인 패기와 승리를 위한 강한 집착으로 각본 없는 드라마를 쓰는데 성공했다.

 

 

남자 -80kg급은 역대로 한국 태권도 선수단이 전통적으로 약체로 평가되는 체급이다. 태권도가 올림픽에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00년 시드니 올림픽부터 2020 도쿄 올림픽까지 역대 6차례 올림픽 무대에서 남녀 8체급 중 유일하게 본선을 밟지 못한 체급이다.

 

서건우는 대회 직후 “정말 꿈만 같은 결과이다. 반드시 잘해야 올림픽 출전권을 얻을 수 있는 중요한 대회였다. 경기는 큰 부담 없이 임했다. 정말 지독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함께 운동했던 주위 동료들이 무서워할 정도로 열심히 했다”라면서 “교수님(오혜리, 한국체대)께서 계속 내가 잘 준비했기 때문에 잘될 것이라고 믿음의 응원을 해주신 게 위기의 순간을 극복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었다.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상상할 수 없었던 첫 번째 꿈이 이뤄졌다.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파리 올림픽 본선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줄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프로필 사진
최신혜 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자 최신혜입니다.
정직하고 올바른 뉴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