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3.0℃
  • 구름조금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1.9℃
  • 흐림대구 4.3℃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10.0℃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무주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챌린지 개막… 서강은 은메달

올림픽 랭킹 중하위권 선수들에게 그랑프리 본선 출전 기회의 장!

 

[한국태권도신문] 태권도 월드클래스 등용문이 될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챌린지’가 10일 막이 올랐다.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은 10일 무주 태권도원에서 그랑프리 출전 기회가 없는 올림픽랭킹 71위 이하 선수들이 출전할 수 있는 G1급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챌린지’를 처음으로 신설 개최했다.

한국은 안방에서 열린 첫날 경기에 남자 -68kg급과 여자 -57kg급에 다수가 출전에 나섰지만 금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한국 선수로 유일하게 결승에 진출한 남자 -68kg급 서강은(경희대)은 결승에서 린 웬예에 0-2로 져 은메달을 획득했다. 공격적으로 압박에 나선 서강은은 좀처럼 유효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해 1회전 0대3, 2회전 0대4로 단 한 점도 얻지 못했다.

 

서강은은 준결승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2022 세계선수권 국가대표로 선발돼 ‘포스트 이대훈’을 목표로 성장 중인 권도윤(한국체대)을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1회전 11대15로 내준 서강은은 2~3회전을 내리 이겼다.

 

권도윤은 동메달 결정전 나서 대만 슈 하오유와 3회전까지 접전을 펼친 끝에 2-1 역전승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1회전을 내준 권도윤은 2회전마저 큰 점수차로 끌려갔지만, 소극적인 경기를 펼친 상대가 감점 5개로 감점패를 당해 가까스로 2회전을 이겼다. 마지막 승부를 결정짓는 3회전 막판 강력한 머리 공격을 성공하며 5대1로 제압에 성공했다.

 

여자 -57kg급은 총 10명이 출전한 가운데 한국이 4명이 금메달 도전에 나섰지만 경험 부족으로 전원 노메달에 그쳤다. 이 체급은 한국의 강명진을 준결승에서 제친 대만의 주위앙이 결승에서 중국 첸린을 2-1 역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준결승에서 이 체급 우승을 차지한 대만 장 주위앙에게 져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 강명진(경희대)은 중국의 양 준리를 상대로 1회전에서는 4대0으로 신승을 거뒀지만, 2~3회전을 연이어 패해 1-2로 역전패당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WT가 태권도진흥재단과 이번에 처음으로 개최한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 챌린지’는 중하위권 선수들을 상위권으로 진입하기 위한 목적으로 처음으로 개최했다. 현재 WT 그랑프리 시리즈는 체급별 상위 랭킹 32명을 초청한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과 중국, 대만, 프랑스, 호주 등 15개국에서 선수 159명이 참여해 남녀 각 4체급 32강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한다. 체급별 한 국가에서는 최대 4명, 주최국 한국은 최대 5명까지 출전이 가능하다.

 

이번 대회 체급별 1~2위에 입상자는 오는 10월 맨체스터 월드 태권도 그랑프리에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체급별 입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그리고 우승자는 미화 4천불, 2위는 2천불, 3위는 1천불을 부상으로 수여한다.

 

이날 정오에는 이번 대회 성공 개최 및 기념을 위한 기념식수 행사가 개최됐다. 이번 대회를 공동 주관하는 WT 조정원 총재와 TPF 오응환 이사장을 비롯해 이동섭 국기원장, 황인홍 무주군수, 정운천 국회의원(국민의힘), 홍수환 WBA 전 복싱 세계챔피언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오후 열린 개막식에는 WT 조정원 총재, TPF 오응환 이사장, 국기원 이동섭 원장, 이승완, 조영기 원로 등 태권도 관계자를 비롯해 정운천 국회의원, 문화체육관관광부 강대금 체육협력관,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이용훈 회장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에 이어 아메리카 갓 탤런트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WT 태권도시범단’과 아이돌그룹 빌리(Billlie)가 축하 공연했다.

 

조정원 총재는 대회사를 통해 “WT에서 처음으로 주최하는 세계태권도 그랑프리 챌린지를 위해 무주 태권도원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한다. 5년 전 역대 최대 규모의 세계태권도대회가 열렸던 장소인 이곳 무주 태권도원에서 다시 한번 그랑프리 챌린지를 개최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그랑프리 챌린지는 태권도 스타의 꿈을 이루기 위한 지망생을 위한 기회의 장이다. 모든 참가 선수들이 이곳에서 꿈을 이루는 대회가 되기를 빌며, 끝으로 이번 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에 힘쓰신 태권도진흥재단 오응환 이사장님과 황인홍 무주군수님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11일 이틀째 경기는 남자 -58kg급, 80kg 초과급, 여자 -67kg급 경기가 열린다.


프로필 사진
최신혜 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자 최신혜입니다.
정직하고 올바른 뉴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배너
배너
4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