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8 (수)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0.1℃
  • 구름조금대전 2.1℃
  • 흐림대구 3.4℃
  • 맑음울산 4.5℃
  • 구름많음광주 3.0℃
  • 맑음부산 5.7℃
  • 구름많음고창 1.8℃
  • 흐림제주 5.8℃
  • 구름조금강화 0.3℃
  • 구름조금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7℃
  • 구름조금강진군 5.5℃
  • 구름조금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4.2℃
기상청 제공

‘과달라하라 2022 WT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화려하게 막 올려... 홈 5천여 관중 열광!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세계대회 개최, 14일부터 20일까지 7일간 열전

[한국태권도신문] 전 세계 태권도 스타는 물론 각국을 대표하는 기대주가 3년 만에 ‘월드 태권도 챔피언’을 가리기 위해 멕시코에 모였다.

 

세계태권도연맹(총재 조정원, WT)은 13일(현지시각) 멕시코 중부의 과달라하라에 위치한 센트로 아쿠아티코(Cedntro Acuatico)에서 ‘과달라하라 2022 WT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를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열린 대회 개막식에는 WT 조정원 총재, 국기원 이동섭 원장, 팬아메리카태권도연맹 후안 마뉴엘 회장, 멕시코태권도협회 레이문도 곤잘레스 회장, WT 집행위원 겸 대한태권도협회 양진방 회장, WT 김인선 집행위원 등 태권도 국제 관계자와 멕시코 체육부 아나 가브리엘라 구에바라 장관과 할리스코주 엔리께 알파로 라미레스 주지사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에는 각국 선수단과 임원, 학부모를 비롯해 태권도 인기가 매우 높은 멕시코답게 유료 홈 관중 5천여 명이 관중석을 가득 메웠다. 멕시코는 2013년 푸에블라에서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를 개최한데 이어 9년 만에 다시 세계대회를 개최하게 됐다.  

 

멕시코 태권도 소녀의 퍼포먼스로 막을 연 개막식은 주최국 멕시코 군악대의 연주에 맞춰 국가 제창으로 시작해 멕시코 국기와 WT기 입장 후 참가국 기수단과 심판진이 차례로 입장했다. 주최국 멕시코 태권도 선수단은 가장 마지막에 홈 관중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으며 입장했다.

 

남녀 대표 선수 및 심판 대표가 나란히 입장해 정정당당히 경기에 임할 것을 다짐하는 선서가 진행됐다.

 

선서 직후 조정원 WT 총재는 코로나19 여파로 3년 만에 대회가 재개된 것을 자축하는 대회사에 이어 멕시코태권도협회 레이문도 곤잘레스의 환영사와 멕시코 체육부 아나 가브리엘라 구에바라 장관과 할리스코주 엔리께 알파로 라미레스 주지사의 축사가 이어졌다.

 

본행사가 끝난 다음에는 아메리카 갓 탤런트를 통해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WT 시범단이 멕시코 품새 국가대표팀과 함께 고난도 시범에 이어 멕시코 현지 음악을 배경으로 공연을 이어가 개막식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렸다.      

 

조정원 총재는 개막식 전 인터뷰를 통해 3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가 재개된 것에 대해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었다. 우리 태권도인도 정말 많이 힘들었다. 다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어렵게 3년 만에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120개국에서 755명의 각국 대표 선수가 출전했다. 각국 선수단이 대회를 다시 열리게 되어 너무들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로서는 올림픽을 앞두고 세계대회가 연달아 개최(차기 대회, 6개월 후 내년 5월 아제르바이잔에서 개최)돼 부담되겠지만, 그동안 펼치지 못한 경기력을 마음껏 발휘했으면 좋겠다. 올림픽과 함께 최고 권위의 대회인 만큼 세계 최고의 선수가 탄생할 것이다. 아마도 이번 대회를 통해 파리 올림픽 본선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세계선수권은 2년마다 열리지만, 이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2019년 영국 맨체스터 대회 이후 3년 만에 개최된다.

 

올림픽에 이어 WT에서 주최, 주관하는 최고 권위를 갖는 세계선수권대회 취소에 대한 각국의 우려로 연기 개최가 예상됐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중국 우시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세계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4월로 연기했지만 이마저도 개최가 어려워 취소됐다. 급기야 올해 1월 WT 임시 집행위원회를 통해 개최지를 세계적인 휴양도시인 멕시코 칸쿤으로 변경해 결정했다.

 

그러나 이후 코로나 이후 갑자기 치솟는 물가 때문에 칸쿤 개최에 어려움을 겪은 멕시코가 개최지를 과달라하라로 긴급 변경을 신청해 WT는 지난 5월 임시 집행위원회를 통해 멕시코의 개최 지역 변경을 승인했다.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는 14일부터 20일까지 7일간 남녀 각 8체급 총 16체급에서 월드 챔피언을 가린다.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122개국에서 755명의 각국 대표 선수가 출전했다. 난민 선수단도 WT기를 달고 2명이 출전했다.  

 

한국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직전 2019 맨체스터 대회 우승자인 배준서(강화군청)와 장준(한국체대), 이다빈(서울시청)이 대회 2연패를 노리고, 여자 경량급 간판 강미르, 강보라(영천시청) 자매가 첫 동반 우승 도전 등 대회 3연속 대회 종합우승에 도전한다.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획팀장/기자 남궁준입니다.

태권도인으로서 독자들에게 정직하고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권도 6단

배너
배너
5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