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3.7℃
  • 구름많음서울 2.1℃
  • 구름많음대전 2.2℃
  • 구름많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4.0℃
  • 구름조금광주 2.9℃
  • 맑음부산 4.0℃
  • 구름많음고창 2.5℃
  • 구름많음제주 7.8℃
  • 흐림강화 -0.5℃
  • 흐림보은 -0.7℃
  • 흐림금산 -0.8℃
  • 구름많음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1.6℃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세계선수권대회 남자부 3연패 달성! 한국 태권도 간판 장준 세계선수권 은메달 획득

3연속 남녀 동반 종합우승 도전 좌절! 여자부 사상 첫 순위 밖 ‘노골드’ 부진

 

[한국태권도신문] 한국 남자 태권도 간판 장준(한국체대, 4학년)은 20일(현지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 센트로 아쿠아티코에서 열린 2022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58kg급 결승에서 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비토 델라퀼라에 라운드 종합 2-1(12-11, 4-13, 6-13)로 역전패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 체급 준결승에는 도쿄 올림픽 금․은,동메달의 주역들이 진출해 눈길을 끌었다. 장준은 준결승에서 도쿄 올림픽 준결승에서 뼈아픈 패배를 안겼던 이 체급 올림픽랭킹 1위인 튀니지 칼릴 모하메드 젠두비를 라운드 점수 2-1(2-1, 5-4)로 꺾고 기분 좋게 결승에 진출하였지만 결승전에서 후반 결정적인 머리 공격까지 허용하며 6대13으로 최종 승리를 내주게 되었다. 

 

아쉽게 은메달에 그친 장준은 경기가 끝난 후 “결과적으로 너무 아쉽다. 예선을 치르면서 계속 마음대로 경기가 안 풀려 답답했다. 준결승에서 몸이 조금 풀리는 듯 했으나 결승에서 집중을 못해 실점을 많이 허용한 것 같다. 지난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진 경기를 복수하고 싶었는데 오늘도 져서 더 아쉽다”라며 “앞으로 남은 파이널에 잘 준비해서 꼭 좋은 결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태권도선수단은 2017 무주, 2019 맨체스터 대회에 이어 3연속 남녀 동반 종합우승 도전은 좌절됐다. 남자부만 3연속 종합우승을 달성했다.

 

남자부는 80kg급 박우혁(한체대)과 68kg급 권도윤(한체대) 금메달 2개와 58kg급 장준(한체대) 은메달 1개, 54kg급 배준서(강화군청) 동 1개로 총 345점으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스페인(금1,은2,동1=273점)과 멕시코(금1,은1,동2=242점), 중국(금1,은1,동1=217점), 세르비아(금1,동1=157점)가 그 뒤를 이었다.

 

여자부는 이번 대회 8체급에 출전해 대회 엿새째 날 여자 -73kg급 이다빈(서울시청)이 부상 투혼으로 획득한 은메달 한 개가 전부이다. 종합 점수 76점으로 역대 최하위인 종합 11위를 기록했다.

 

 

여자부가 종합우승을 놓친 것은 세계선수권에 여자부가 신설된 1987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세계대회 이후 2009 덴마크 코펜하겐 대회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역대 대회 중 한국 여자부가 ‘노골드’로 세계대회를 마친 것은 이번이 35년 만에 사상 처음이다.

 

이번 대회 유일하게 여자부 메달을 획득한 이다빈은 여자부 부진에 대해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조심스럽지만 대표팀 운영 시스템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남자부와 여자부는 기능이 다른데 똑같이 훈련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체력은 늘겠지만, 디테일이 중요하다. 선수 개개인이 경기에서 필요한 것을 중심으로 세심하게 훈련해야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한편, 차기 대회는 당장 6개월 후 내년 5월 WT와 세계선수권 50주년 기념식과 함께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다.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획팀장/기자 남궁준입니다.

태권도인으로서 독자들에게 정직하고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권도 6단

배너
배너
4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