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12.5℃
  • 구름많음강릉 16.4℃
  • 구름조금서울 15.7℃
  • 맑음대전 15.0℃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8.6℃
  • 맑음광주 17.4℃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4.1℃
  • 구름많음제주 21.4℃
  • 맑음강화 14.9℃
  • 맑음보은 12.5℃
  • 구름조금금산 12.1℃
  • 맑음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선거 단독 입후보, 사실상 6선 성공

 

[한국태권도신문] 조정원(74) 세계태권도연맹(WTF) 총재가 차기 총재 선거에 단독 출마해 사실상 6선에 성공했다.


WT 선거관리위원회는 12일 오전 총재직 선거에 조 현 총재가 홀로 입후보했다고 밝혔다. 또한 WT 집행부 선거는 오는 10월 11일 화상으로 진행되며, 총재 1명, 집행위원 17명, 감사 1명을 뽑는 WT 집행부 선거는 4년마다 치러진다.

2004년 6월 고 김운용 전 총재의 잔여 임기 10개월을 맡아 세계연맹을 이끌기 시작한 조 총재는 2005년, 2009년, 2013년, 2017년에 차례로 연임에 성공해 17년 동안 총재직을 수행해 왔다. 

 

집행위원직에는 총 44명, 감사직에는 2명이 입후보하여 집행위원직 40명, 감사직 2명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집행위원 후보 가운데 한국인 또는 한국계는 정국현 현 WT 집행위원, 양진방 현 WT 집행위원 겸 대한태권도협회장, 김인선 현 WT 집행위원, 엄태호 바누아트태권도협회사무총장, 김흥기 베네수엘라태권도협회장, 하기승 캐나다태권도협회장이 포함됐다.

 

한편, 집행위원의 임기 및 나이 제한을 도입해 신규 위원직 후보자는 선거일 기준 만 70세 이전만 입후보할 수 있도록 했으며, 현재 재임 중인 위원들은 80세 이전으로 후보직 신청 자격을 제한하도록 했다.

WT는 "이번 선거부터 임기 4년의 동일 직책에서 3번까지만 선출할 수 있고 한 직책에서 연속 3번 선출된 경우 다른 직책 후보 도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4년을 쉬어야 하는 것으로 규약이 개정됐다"고 말했다.

 

또한 "위원들의 기존 임기는 소급 적용되지 않으며, 아울러 성별 균형 원칙을 제도화해 대륙별로 여성 집행위원이 의무적으로 한 명씩 선출되도록 했으며, 이 중 가장 많이 득표한 여성 위원은 부총재로 승격된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남궁준 기획팀장/기자

안녕하세요?
한국태권도신문 기획팀장/기자 남궁준입니다.

태권도인으로서 독자들에게 정직하고 정확한 뉴스를 전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태권도 6단


배너
배너
3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